LUYỆN DỊCH TỪ VỰNG

Mọi người cùng luyện dịch nhé!

 

승률 높이고 승승장구, 태국 눌렀는데…베트남, 박항서에 ‘아시안컵 결승' 요구는 무리수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박항서 체제(thể chế, chế độ)의 베트남은 과거와 아예 다른 팀으로(thành một đội hoàn toàn khác với quá khứ) 성장했다. 재계약(tái ký hợp đồng) 협상에서(thương thảo, thỏa thuận) 유리한 쪽은(phía có lợi) 무조건(vô điều kiện) 박항서 감독이 돼야 한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끄(dẫn dắt)는 박 감독은 베트남축구협회(Liên đoàn bóng đá Việt Nam)와의 재계약 협상을 앞두고 있다(sắp đến). 양 측(hai bên)의 계약은 다음해 1월 종료(kết thúc)되는데 계약이 끝나기 3개월 전인 10월 재계약 여부(hay không)를 결정하게 된다. 9월 A대표팀과 22세 이하 대표팀의 일정(lịch trình)이 종료된 만큼 본격적인 협상(sự thương thảo chính thức)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이 박 감독과의 재계약을 원하는 것은 당연하다. 박 감독 부임(bổ nhiệm) 후 베트남은 아시아 축구의 신흥강호(cường quốc mới nổi)로 급부상했다(phát triển nhanh chóng). 23세 이하(U-23) 선수들이 출전했던(góp mặt, thi đấu)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á quân)을 차지하는 새 역사를 썼고(viết ra một trang sử mới), 아시안게임에서도 4강(bán kết)에 진출하는 이변(sự đột biến, thay đổi)을 연출했다. A대표팀의 성과(kết quả)도 뚜렷했다. 베트남이 그토록 염원했던(lo lắng) 스즈키컵에서 무려(nỗi, mức) 10년 만에 챔피언에 등극(lên ngôi)하며 동남아시아 최강자 자리(vị trí mạnh nhất Đông Nam Á)에 등극했다. 올해 아시안컵에서도 12년 만에 8강에 진출하며 상승세(thế phát triển, thế đi lên)를 이어나갔다. 베트남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xếp hạng)이 97위로 아시아에서는 15위에 불과한 것을 감안(xem xét, tính đến)하면 놀라운 성과였다.

승률(tỷ lệ thắng)을 보면 박 감독의 베트남이 전과(so với trước đây) 얼마나 달라졌는지를 명확하게(một cách rõ ràng) 확인할 수 있다. 박 감독 부임 전 베트남은 월드컵 예선(vòng loại)과 스즈키컵 등 주요 A매치(친선경기 제외 trừ các trận đấu của giao hữu)에서 5승(thắng)2무(hòa) 4패(thua)로 56%의 승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박 감독이 사령탑( vị trí tư lệnh)에 오른 후에는 12승6무4패로 승률이 62%로 상승했다. 훨씬 더 많은 경기를 치렀음에도 승률이 올라가는 약진(bước đột phá, phát triển vượt bậc)이 돋보였다. U-23 대표팀의 성적도 12승1무8패, 승률 59%에서 15승1무6패 승률 74%로 크게 올라갔다. 승률을 올려 주요 대회에서 높은 순위(bảng xếp hạng)에 올라가는 성과를 올렸다. A대표팀에만 집중해도 힘든데 U-23 대표팀까지 병행(kiêm nhiệm)하며 기복(lên xuống, thăng trầm) 없는 성적을 유지했다. 박 감독에게 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 대목(phần)이다.

베트남은 박 감독 부임을 통해 상징적인(có tính tượng trưng) 면까지 얻었다. 스즈키컵 우승으로 동남아시아 최강자 자리에 올랐는데 무엇보다 라이벌인(kỳ phùng địch thủ) 태국의 자존심(lòng tự tôn)을 완벽하게 눌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nhiều ý nghĩa). 베트남은 태국과 강력한 라이벌 관계(mối quan hệ kỳ phùng địch thủ)를 형성하고 있다. 원래 태국이 1인자 (người đứng đầu, đội số 1) 이미지가 강했다. 그러나 박 감독이 지휘봉 (quyền chỉ huy, gậy chỉ huy)을 잡으면서 전세(tình hình thế tận)가 역전됐다(lật ngược). 올해 킹스컵에서 베트남은 태국 원정(sân khách)에서 승리했다. 최근 월드컵 예선(vòng loại world Cup) 에서도 원정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3월 U-23 대표팀은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태국을 4-0으로 대파했다(đại phá). 과거에는 베트남이 태국을 두려워했다면(ngại, e sợ) 이제는 태국이 베트남을 부담스러워 하는 상황이 됐다. 박 감독은 베트남에 자부심이라는 선물까지 선사한(trao tặng, tặng) 셈이다.

이처럼 박 감독이 베트남에서 성취한(giành được, thu được) 것만 봐도 베트남축구협회가 재계약을 해야 할 근거(căn cứ)는 충분하다. 미래의 약속이 아닌 과거의 성과만으로도 (chỉ với thành quả của quá khứ) 베트남축구협회가 계약 연장(gia hạn hợp đồng)을 강하게 요구해야 하는 그림이다. 그런데 베트남축구협회는 지난 7월 재계약 조건으로 다음 아시안컵 결승 진출(vào chung kết Asian Cup)이라는 황당한 요구(yêu cầu gây hoảng hốt)를 내걸었다. 아시안컵 결승은 아시아 최강자로 불리는 한국조차도(ngay cả Hàn Quốc) 최근 7번의 대회에서 단 한 번 밟을 정도로 난이도(mức độ khó khăn)가 높은 미션이다(nhiệm vụ). 베트남은 아예 간 적도 없다. 아시아에서 FIFA 랭킹이 15위에 불과한 베트남이 목표로 삼기(đặt mục tiêu)에는 지나치다. 박 감독 사정(tình hình, sự tình)에 밝은 한 관계자는 “협회 핵심 관계자가 내건 조건인데(điều kiện đưa ra) 사실상 말이 안 된다(vô lý). 납득이 불가능한(không thể hiểu) 조건으로 봐도 무방하다(cũng đúng, không sao cả). 박 감독이 큰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일부 언론에서는 연봉(mức lương năm) 때문에 이견 차가(sự khác biệt về ý kiến)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지만 돈이 문제가 아니라 협회의 무리한 요구가 걸림돌인(là bước cản, khó khăn, điểm vướng mắc) 상황”이라며 난색을 표했다 (thể hiện sự không hài lòng).

그렇다고 베트남축구협회가 박 감독 손을 잡지 않으면 따로 대안 (phương án thay thế)이 있는 것도 아니다. 전 국민적 영웅이( Anh hùng dân tộc) 된 박 감독과의 재계약에 실패하면 베트남축구협회는 큰 비난(sự phê phán)을 받을 게 분명하다. 반면 박 감독은 아쉬울 게 없다 (không có gì phải tiếc nuối). 이미 이룰 것은 다 이룬(cái gì đạt được thì đã đạt được) 박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의 무리한 조건(điều kiện vô lý)을 수용해 재계약에 응할 이유를 찾기 어렵다. 협상의 열쇠를 쥔 쪽은 의심의 여지 없이 (không còn nghi ngờ gì nữa) 박 감독이라는 의미다.

Trường Hàn ngữ Việt Hàn Kanata.

0 0 bình chọn
Xếp hạng bài viết
guest
Nhập họ tên (bắt buộc)
Email của bạn (bắt buộc)
0 Bình luận
Phản hồi trong dòng
Xem tất cả bình luận
0
Click vào đây để bình luận hoặc gửi yêu cầu bạn nhé!x
error: Rất tiếc, chức năng này không hoạt động.